[포항] 길성관 - 건팽계와 건작장 NEW!


요즘은 좀 시들해졌지만, 한때는 지방의 오래된 화상들 꽤나 찾아다니곤 했습니다.

당시 포항에서는 딱히 눈에 들어오는 곳이 없어 의아했는데, 제가 못 찾은 거였네요.


1966년에 오픈했다는 '길성관'



간판은 새삥이지만, 아래 사진에 옛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캬~!


요즘처럼 뉴트로가 유행하는 시대가 올 줄 알았다면,

지금은 돈 주고도 못 살 저 간판을 그대로 가지고 있으셨을텐데 말이죠.


평일 저녁 한산합니다.



메뉴판



일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있는 식당에서 맛을 평가할 때는 더 집중하고 냉정해져야 합니다.

자칫 분위기에 심취하고 감상에 젖어 맛을 과장해서 느낄 수 있으니깐요.

아무리 대가가 그린 그림이더라도 작품은 작품만으로 평가되어야 하는 법.

식당도 역사는 역사고, 맛은 맛이죠.

그런 의미에서 프랜차이즈의 음식도 무조건 저평가해서는 안 되구요.

니뽕내뽕 화이팅!



깐풍기


깐풍기는 한자로 건팽계.

간짜장과 마찬가지로 마를 건(乾)을 쓰는 요리니,

시중의 양념 통닭처럼 양념이 질척거리면 안 되겠죠.


발군까지는 아니지만 흔한 양념 통닭스러운 깐풍기와 차별화됩니다.



볶음밥 (6,000원)


볶음밥 역시 고슬고슬 잘 볶아 찐득한 식감이 기억에 남구요.


짜장과 계란국이 따로 나옵니다.





삼선 간짜장 (8,000원)



뽀얀 면발에 이처럼 진득하게 볶은 짜장도 쉽게 찾아보기 힘든 조합.


고루 잘 비비기는 힘들지만, 뻑뻑한 짜장을 좋아하는 친구가 매우 마음에 들어합니다.


짬뽕 (6,000원)


다른 메뉴에 비해 상대적으로 평범 & 무난했는지, 뚜렷한 기억이 없네요.


자, 66년도에 개업하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걷어내고,

여기가 프랜차이즈라 해도 음식만 놓고 보면 존재 이유가 충분한 중국집입니다.

인원이 여럿이라면 저 위의 음식들을 그대로 주문하셔도 될 듯...



포항시 북구 대흥동 725, 010-2970-5454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9133212
20991
19831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