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속초 생대구 - 대구탕, 대구이리전 강원권


속초에서의 아침 식사 후보 1순위는 '생초 생대구'


곰치탕의 명가 '옥미식당'은 호불호가 갈려도 여기는 몇 안 되는 만인의 맛집입니다.

특히나 대구가 제철인 겨울에는 더더욱 고민할 필요가 없죠.

2013년 [속초] 속초 생대구 - 제철 대구탕
http://hsong.egloos.com/3448861

2015년 [속초] 속초 생대구 - 생대구탕, 생대구전 http://hsong.egloos.com/3523272



여담이지만 블로거들에게 호불호라는 건 전가의 보도 같은 무책임한(?) 표현 아닌가요? ㅎㅎ

(나는 맛있게 먹었지만, 너는 맛 없도 난 책임 없어~ 분명히 얘기했다.)


일요일 오전 10시쯤 왔더니, 당연히 웨이팅... 20분 후 입장합니다.


메뉴판


4명이어서 대구탕 3인분과 대구/이리전 반반으로 주문하였습니다.


이 곳의 장점은 메인도 메인지만 밑반찬에도 신경을 많이 쓴다는 겁니다.



대구알



청어알



아기미 젓갈 들어가 시원한 깍두기



대구탕 3인분 (1인분 2만원)



무협지에 보면 그런 말이 있죠.

상대방에게 살을 내주고,



내장을 취하라.



대구, 이리전 반반 (2만원)


대구탕은 2인분 이상 주문 가능하기 때문에,

둘이 와서 전까지 시키기는 좀 애매하지만 셋 이상이라면 안 시킬 이유가 전혀 없는...


이리전은 겨울에만 나오니까 지금은 대구전만 있겠네요.


대구는 겨울이 제철이라고 하지만, 날이 따뜻해져도 맛이 크게 떨어지진 않습니다.



강원 속초시 영랑동 131-19, 033-636-9774, 화요일 휴무

덧글

  • ㅅㅈㄴ 2018/05/24 14:06 # 삭제 답글

    생초 생대구가 뭔가 했네요 ㅎㅎ 술 한잔 자시고 쓰신듯
  • 녹두장군 2018/05/24 16:07 #

    생초 속대구인데 오타났네요.
  • 까마귀옹 2018/05/25 12:57 # 답글

    이리를 따로 전을 부쳐서 만드는 건 처음 봤네요.
  • Mark 2018/05/31 18:24 # 삭제 답글

    녹두장군님 덕분에 맛있게 먹고 온 기억이 있습니다.
    다만 재작년 가을에 갔을 때 탕에 마늘을 안 넣고 끓이더군요.
    모시고 간 아버지께서 마늘을 달라 해서 넣어서 먹었습니다.

    최근 동네에 대구지리 잘 끓이는 집도 마늘을 안 넣고 끓여서
    처음 먹을 때 2% 부족한 느낌이었습니다.(이후 계속 추가하고 있지요.)

    취향이 다를 수 있어서 조심스럽지만 마늘 추가를 권하고 싶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983724
26912
18003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