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모슬포] 상원가든 - 생갈비, 삼겹살 NEW!


모슬포에 숙소를 잡고 저녁 식사하러 찾은 '상원 가든'


모슬포 번화가에서 좀 떨어진 곳에 위치합니다. 주변에 밭도 좀 있고...

상호명에 '가든'이나 '회관' 들어가면 기본 20년은 먹고 들어가죠.
블루밍가든 말고...


지금은 유명해져서 관광객들도 꽤 찾아오지만,
애초에 관광용 식당으로 차려진 곳은 아닌 듯 하구요.



그래서 쾌적하기보다는 그냥 시끌벅적하게 먹는 분위기?
예를 들면, 동네 조기축구회 끝나고 단체로 우루루 몰려와 신나게 고기 굽는 느낌?



주방에서 갈비 손질을 하는 걸 보니 고수의 느낌이... 팍팍!



메뉴판


1인분 양이 넉넉한 편이어서 둘이서 2인분만 주문하였습니다.

그나저나 '제주에서 돼지불패'라는 말이 있는데, 여기는 과연 어떨까요?



별 특징 없는 소소한 밑반찬


그래도 제주 특산물 브로콜리가 보이네요.






생갈비 1인분 (18,000원)


일반 고기집에 가면 갈비와 전혀 관련 없는 부위를 알 수 없는 양념에 재우고
 쟁반에서 흐느적대는, 그걸 양념 갈비라고 파는 고기를 저는 매우 싫어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뼈부터 포 뜬 갈비가 맛없는 경우는 아직 못 봤어요. 



살코기 중간에 지방도 단단히 박혀 있습니다.



생삼겹 1인분(13,000원)



갈비 잘하는 곳은 드물어도 삼겹살은 잘 하는 곳 많죠. 여기도 준수하네요.



요즘은 서울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멜젓(멸치젓)



생갈비



삼겹살



고기 먹다가 굽는 타이밍 놓쳐 흐름이 끊기면 분위기도 죽죠.



한 켠에는 김치도 굽습니다.



커다란 갈비뼈는 끝까지 바짝 구워서...



식사로 마무리


손님이 몰릴 때는 서빙이 원할하지 않고 분위기도 쾌적한 편은 아니지만,
고기맛은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러웠습니다.

일행이 누구냐에 따라 만족도에 편차가 좀 있을 듯... 저야 뭐 까다롭지 않지만.
모슬포 쪽을 지난다면 고려해보세요.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3052, 064-794-1960
 

덧글

  • 곰님 2017/09/06 08:26 # 삭제 답글

    조기축구회 끝나고 가봐야겠네요.
    갈빗대에 붙은 살이 아름답습니다. 저게 진짜 갈비라면 제가 여태 먹었던 갈비에 붙었던 살과는 너무 달라서 충격..
  • 평범 2017/09/06 09:20 # 삭제 답글

    제주도에 축구 한 번 하러 가야겠네요. 전 좀 늦을듯 하니 식당으로 바로 가구요.
  • 떠블클릭 2017/09/06 11:58 # 삭제 답글

    축구 끝나면 바로 드실 수 있게 좀 일찍 가서 구워놓고 있을께요~
  • ㅅㅈㄴ 2017/09/06 15:12 # 삭제 답글

    와우 멜젓에 멜이 떠있는건 처음 보네요
  • 2017/09/20 13:0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864307
20032
16584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