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조점례 남문 피순대 전라권


이제 전주로 넘어 갑니다.

전주는 2008년 이후에 제대로 여행한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 때도 유명 관광지였습니다만, 지금처럼 폭발적이지는 않았던 거 같은데...
혹자는 '맛의 고장'이라고 하나 개인적으로는 딱히 음식이 끌리지는 않는 동네입니다.

(저 포함) 비빔밥 먹고 맛있다는 분들 드물고,
콩나물 국밥은 그럭저럭 먹을만 하고,
막걸리 시키면 안주는 기본으로 나오는 막걸리집들은 푸짐함이 미덕이라 할 수 있겠네요.
백반에 반찬 여러가지 나온다고 좋아하는 분들도 있지만 저는 단품 위주를 선호하고,
그 외에 소소한 간식거리 등은 제 취향이 아니고... ㅎㅎ

그래도 큰 도시답게 교통이 좋고,
늦게까지 영업하는 식당들도 제법 있어서,
전라도 지역 여행할 때, 거점으로 삼기에 괜찮은 곳이죠. 

늦은 시간 전주에 도착하여 어딜 갈까 하다가 24시간 영업한다는 '조점례 남문 피순대'로...


설 직전의 방문이었는데, 위 사진의 플래카드 보고 바로 떠오른 생각은...
"여기 장사 무지하게 잘 되는구나!"
해마다 사용하는 것도 아니고,
단 며칠 사용하려고 플래카드를 만드는 식당이 흔치 않죠.
잘해야 A4 용지에 프린트하여 붙여 두는 게 대부분인데... ^^


남문 시장의 신화(?)답게 상당히 넓습니다.
늦은 시간임에도 손님들도 제법 많구요.
 


메뉴판


피순대는 전라도 지역에서 흔히 먹는, 선지로 소를 채운 순대입니다.
당연히 선지에 대한 선호도에 따라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는 메뉴이죠. 


기본 찬



모듬 고기 소 (1만원)


피순대와 돼지 부속물이 함께 나오는 구성이구요.


피순대 참 튼실하죠. 선지 특유의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피순대의 개성입니다.


반면에 함께 나오는 부속은 많이 아쉽네요.
잡내를 없애려 너무 빨아댄 것인지, 삶아 놓은 지가 오래된 것인지...
맛은 밋밋하고 말라버려서 내장의 맛을 전혀 못 살렸어요.


저도 사람인지라 무의식 중에 선입관과 편견이 있을 수 밖에 없기에,
이런 번듯한 식당 외관 때문에 괜히 트집 잡거나 실제 맛보다 평가 절하하지 않으려 좀 더 집중하는 편입니다.
남들이 자꾸 맛있다 맛있다 하면 괜히 별로라고 하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하잖아요?
가능하면 그러지 않으려 합니다. ㅎㅎ


순대국밥 (6천원)


역시 피순대가 들어갑니다.
시장통 피순대하면 떠오르는 푸짐하고 걸진 이미지와는 달리 깔끔한 맛의 국밥입니다.


유명세가 유명세를 불러오는 세상이죠.

전주에 갔으니 그 유명하다는 피순대를 한 그릇 먹어 보자는 의도로 접근하면 괜찮겠으나,
장사가 가장 잘 되는 곳이니 맛도 최고일 거야~ 라고 생각하면 아쉬움이 많이 남을 식당입니다.
쉽게 얘기해 똑같은 맛으로 전주가 아닌 전라도 작은 지방에서 팔았더라면...
지금 유명세의 몇 % 정도 될까 싶은 생각도 들더군요.
순대 종류는 다르지만 전반적인 만족도는 '전통 아바이순대'나 '진미식당'에 비할 바가 아니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만난 좀 더 괜찮은 피순대는 며칠 후에 올려 보겠습니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3가 2-198, 063-232-5006, 24시간 영업



덧글

  • 녹차장군 2015/03/05 08:23 # 삭제 답글

    항상 재밌게 보고있습니다 !!
  • 애쉬 2015/03/05 08:45 # 답글

    전주는 먹으러 가는 곳이 아니야~

    저만 그런 생각이 아니였군요 ㅎ

    먹을거리가 없어도 전주는 눈으로 상상으로 볼 것들 넘치는 멋진 곳이죠

    돈을 쓰다보면 호구감(?)이 좀 드는게 사실이지만 멀리서 온 분들이라면 모시고 싶습니다. 논란의 비빔밥도 가성비 떠나서 한식의 이해 교재(?)로는 훌륭합니다^^
  • 에반 2015/03/05 08:54 # 답글

    그렇군요 ㅠㅠㅠ 완전 차지고 입에 쫙쫙 달라 붙는 최고의 맛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ㅠㅠ 아쉽습니다 ㅠ
  • 고어쩌 2015/03/05 11:08 # 삭제 답글

    ㅎㅎ진미식당 순대 생각나는군요
  • 플라나리아 2015/03/05 16:28 # 답글

    피순대 어디에요 어서요 ㅎㅎ
  • 냥이사냥꾼 2015/03/05 17:05 # 삭제 답글

    피순대도 그냥 그렇고, 피순대 파는 집이 순대국에 당면순대 넣는 것도 맘에 안들지만, 가장 맘에 안드는 건 뭘 잔뜩 넣었는지 텁텁하고 짠 국물이었지요. 먹고 나서 물을 몇 잔을 마셔도 깔깔해진 혀를 달래기가 어려워요. 전주 남부시장 근처에서 10개월 정도 거주 중인데, 이 근처에서 맛나게 먹은 건 남부시장 현대옥의 콩나물 국밥, 완산경찰서 맞은편 대보장의 간짜장, 웨딩거리 홍콩반점 정도네요. 한옥마을 쪽으로는 뭘 먹겠다고 넘어도 안가구요.
  • sunshinew 2015/03/05 19:38 # 답글

    여기 맛있다는 말만큼 불친절하다는 악평(?)도 많던데 괜찮던가요? 그래도 전주가면 왠지 필수로 방문해야할거같은 느낌 ㅋㅋ
  • 2015/03/06 09:33 # 삭제 답글

    전주에서는 순대를 못먹어봤는데, 천안 병천 순대가 똭인듯..
    순대 만원어치 포장하면 서울에서 사는 족발 대짜만큼이더라구요 bb
  • 벚꽃 2015/03/06 18:37 # 삭제 답글

    녹두장군님 블로그를 자주 보지만 처음으로 덧글을 달아봅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ㅜㅜ 저는 친구가 전주 사람이라 그 친구네 놀러갔다가 먹은 기대도 안 했던 곳의 피순대가 더 맛있었던 것 같아요.
    어딘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요 ㅎㅎㅎ
    유명세가 유명세를 불러온다는 말씀이 맞는 것 같습니다.
  • 행인 2015/12/05 17:18 # 삭제 답글

    전주 조점례는 전주사람에게도 유명하지만.. 거의 안가는곳입니다. 다만 유명한 곳 중에 콩나물국밥집은 자주 갑니다. 삼백집도 아주 맛집은 아니더라도 꽤 먹을만 하죠..
    피순대나 순대국밥 드시고 싶은 분중 들깨가루 싫어하시는분이 아니라면 호성동쪽으로 가서 호성순대 추천해립니다.
  • 행인 2015/12/05 17:20 # 삭제 답글

    제가 전주 처음 도착했을 때 간 곳이 조점례입니다만 주인장님 내용처럼 생각보다 훨씬 못한 집이었습니다.
    피순대, 국밥을 좋아해서 창평, 영광까지 다녀봤지만 이렇게 불만족한곳은 처음이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503232
19358
1692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