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성대역] 밀향기 칼국수 ★ 낙성대역


'기절초풍 왕순대'와 함께 낙성대 주민들이 가장 즐겨 찾는, 전형적인 동네 맛집 '밀향기 칼국수'입니다.
오래 전부터 다녔는데, 가장 최근에 간 것이 무려 2년 전이네요.

특별한 일이 있었다거나 맛이 변한 건 아니고 낙성대에서 밥 먹을 일이 거의 없다 보니...

저녁 8시에 갔는데, 만석. 조금 기다리니까 자리 났습니다. 6시부터 8시까지는 기다릴 각오하셔야 할 듯... 
예나 지금이나 장사는 여전히 잘 되네요.
포장도 가능합니다.
가격도 500원 밖에 오르지 않았습니다.

바지락 칼국수 1인분 (4,500원)
양 푸짐합니다. 면발 꼬들꼬들해서 좋구요.
국물 역시 입에 착착 감기는데, 바지락 때문인지, 조미료 때문인지 알 수 없지만 어쨌든 맛있습니다.

바지락은 이 정도 들어 있습니다.
칼국수를 주문하면 보리밥도 조금 나옵니다.
고추장과 참기름 넣고 비벼서...

왕만두 (4,000원)
개수도 여전히 7개인데, 이건 가격도 그대로네요.
만두 맛은 나쁘지 않았습니다만, 칼국수만큼 인상적이지는 않습니다. 인원이 많다면 하나 주문해서 맛 봐도 좋을 정도...

다 먹고 나오면서 그 동안 왜 안 갔지? 싶더라구요. 종종 이용해야겠습니다.
기절초풍 왕순대, 밥앤 우동(2번 버스 종점)과 함께 낙성대에서 인당 5천원 내외로 식사할 만한 곳으로 추천합니다.
다만, 사람이 많으니 가급적 식사 시간은 피해서 가시길...
 

찾아가는 길

낙성대역 3번 출구, 2번 마을버스 종점에서 원당시장 가는 길 중간에 있습니다.


덧글

  • Frey 2009/12/23 11:38 # 답글

    나쁘지 않은데 차가 없으면 가기가 귀찮아지더라고요 (...) 서울대입구 근처에 있었더라면 자주 갔을텐데;
  • 녹두장군 2009/12/23 11:44 #

    근데 차가 있을 때, 주차 때문에 고생한 기억이 나네요.
  • MP달에서온소녀 2009/12/23 12:02 # 답글

    보리밥 때깔이 너무 알흠답네요...ㅋ 지금 연말모임 장소를 못정했는데 녹두장군님 블로그를 좀 돌아다니면서 장소 물색에 들어가야 겠어요..ㅋㅋㅋ
  • enif 2009/12/23 13:03 # 답글

    여긴 매번 교수님과 함께가서 편하게 먹은 기억이 없는 곳.ㅋㅋㅋㅋ
  • 멍미 2009/12/23 14:24 # 답글

    저도 여기 차로만 갔었어요
    매번 주차자리땜에 힘들어서 차 여러대로는 못 가니까 한 대에 모두 몰아 꾸겨져서 가곤 했죠
    갈 때는 상관없지만 돌아올때 배도 부른데 낑겨 갈려니까 버거웠다는 ㅋ

    그래도 여럿이서 가면 좋은게 메뉴를 다양하게 먹을 수 있거든요
    저는 칼국수도 팥칼국수도 만두도 좋아하는데다 산채비빔밥까지 좋아하거든요ㅋㅋㅋ
    산채비빔밥시키면 보리밥은 안 나와서 쪼금 아쉽지만요..


  • 올비 2009/12/23 16:47 # 답글

    아.. 여기 맛있죠.. 남친이 낙성대 주변 살던 적에 소개로 알게 되었다가 정말 자주 갔던 곳 ^^
    갠적으로 칼국수보다 참기름에 비벼먹는 보리밥 때문에 더 자주 갔던 것 같아요 ㅋㅋ
    가장 좋아하는 메뉴는 사골칼국수... 아 덧글 적다보니 정말 먹고 싶어지네요 ㅠㅠ

    사실 저도 여기 포스팅 한 번 하고 싶었는데 지난 9월부터 발효된 한의원발 밀가루 금지령 때문에 못가서 포스팅을 못하고 있는 곳입니다 (.....)
  • Pippi 2009/12/23 17:37 # 답글

    해물 칼국수도 맛있어요. 새우가 큰게 들어있어서 좋아용. 학교 수업 끝나고 종종 먹으러 갔는데 ㅠ 악 배고파진당 ㅠ
  • 2009/12/23 21:41 # 삭제 답글

    여기 저도 종종 가는 곳입니다.
    바지락칼국수와 해물칼국수를 드시는게 가장 탁월한 선택인 것 같고.
    사골국수와 수제비는 개인적으로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팥칼국수는 안먹어봐서 모르겠고...
  • Nina 2009/12/27 22:15 # 삭제 답글

    보통 저 곳을 많이 추천하시는데, 제 입맛에는 시장 골목 (미도식당 있는) 뚜레주르 옆 파출소 맞은편 집이 더 낫더라구요.
    포맷(?)은 매우 흡사하지만, 국물맛이나 바지락 양이 더 나아요. (아 광고 아닙니다. 지나가던 동네 주민^^)
  • 주인바꼈네 2010/04/11 11:10 # 삭제 답글

    밀향기칼국수 주인 바꼈네요. 예전에 먹었던 그맛을 기대하며 아침일찍갔었습니다만....
    대박 실망하고 왔습니다. 아직도 속이 울렁울렁 매스껍네요. 그전 주인은 재료만큼은 좋은것만 골라썼던거
    같은데... 다 죽은바지락인지 얼마나 싸구련지는 모르겠지만. 바지락속엔 조개는없고 모래같은 뻘만 한가득
    해금이 안되서 약간씩있는건 인정하지만 얘기스푼정도씩 2개씩이나 들어있네요.
    그릇밑바닥엔 모래밭이더군요. 암튼 음식장사하는사람들 양심껏 합시다 사람이 먹는건데...
  • 장진우 2010/08/09 19:59 # 삭제 답글

    밀향기칼국수 이집 맛집으로서 갖추어야 할 손님에 대한 기본적 마음이 안되있는데 음식에 무슨맛이 느껴지겠습니까? 윗분말보니 주인이 바꼈다는 데 그래서 그렇군요.
  • 혁이 2011/05/16 00:58 # 삭제 답글

    아 이집 한떄 술마시면 자주 찾던 곳인데....ㅎㅎㅎ
    여름엔 시원한 해물칼국수가 일품이고(해물맛 제대로!!ㅋㅋㅋ 바다냄새가 솔솔~ㅎㅎㅎ)
    별로라 하는 분들이 많던데 저랑 제 친구는 사골국수가 뭔가 몸에 열을 내는 느낌이라 겨울에 많이 먹었어요ㅎㅎㅎ
    근데 주인이 바뀌었나 봐요?? 한동안 안가서 모르겠지만 예전엔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
  • 완전실망 2013/06/01 13:42 # 삭제 답글

    주인이 진작에 바꼈었네요.. 홍합이랑 바지락은 거의 손질도 안하고 그냥 바로 끓이는듯..
    국물 바닥에 모래도 흥건하고 맛은 뭐.. 맛집이라 이름붙일 정도는 아닌 그냥 평범한 맛입니다.
    식기나 김치담아놓은 통도 지저분하고 안에서 재활용한듯한 김치들도 보이고 완전 비추.
  • 지나가다 2014/07/16 10:02 # 삭제 답글

    동네 주민입니다. 주인 바뀌지 않았어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6374760
28840
10764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