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계] 진태원 - 탕수육의 명가 ★ 추천 강원권


얼마 전에 강원도 '횡계'에 다녀 온 이야기입니다.

탕수육 하나로 횡계에 이름을 떨친 '진태원'입니다.
한자는 정통중화요리인데, 영어는 한국 식당이군요. -,.-

식당 내부
가정집 스타일입니다.

비수기에는 주로 지역 주민분들이 즐겨 찾는 듯 하고...
방 안에는 서예를 한 액자가 한 가득 쌓여 있습니다.
사장님께서 서예를 즐기시는데, 방을 작품 보관하는 데 사용하시는군요. ^^; 

정감가는 양념통...
메뉴판
서울에 비해서 가격 착하죠?
잠시 후에 탕수육의 양을 보면 깜짝 놀라실 수도... ^^

평범한 기본찬
바닥에 얇은 비닐을 깔아 주시더군요.

6명이 탕수육 小를 두 개 주문했더니, 군만두를 서비스로 주십니다.
겉은 바삭하고 안은 촉촉한, 제대로 된 군만두로군요.
배달 시켜 먹으면 서비스로 나오는, 눅눅한 군만두와 차원이 다른...
그래도 군만두는 탕수육을 이길 수 없습니다. ㅎㅎ

탕수육 小 (15,000원)
주문할 때 식사까지 이야기했더니, 탕수육 먹어보고 모자라면 시키라고 하시더니, 그 양이 어마어마 합니다.
小인데, 양은 지금까지 본 모든 탕수육 중에 가장 많은 듯...
살짝 익힌 야채가 올라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푹 익힌 통조림 파인애플보다 이렇게 아삭한 야채가 좋습니다.
고급 중식당에서 먹는 미끈하게 잘빠진 모양이 아니라 투박한 형태인데,
그 맛은 고급 중식당 못지 않네요.
소스도 적당히 달달하고...
옛날에 탕수육을 먹어 본 적은 없지만 왠지 이런 게 옛날 탕수육이구나 하는 느낌이 팍팍 듭니다.

고량주도 한 잔 해야죠.
중국집에서 고량주는 수도 없이 마셨는데, 처음 보는 병 모양입니다.
도수는 무려 60도 (흔히 먹는 이과두주가 56도)

탕수육 양이 많아 배가 적당히 부르지만 식사 안 할 수 없죠.

짜장면 (3,500원) 
일행 중 짜장면 전문가께서 평범하다고 합니다.
짜장면 맛은 잘 몰라서... 흠...

짬뽕 (4,000원)
탕수육에 비교하였을 때, 밀려서 그렇지 짬뽕도 중상 이상은 됩니다.


횡계에 간다면 들려 볼만한 곳입니다.
특히, 탕수육의 양과 맛이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기존의 탕수육으로 내공 있는 식당과 달리 친절함도 장점이고...


찾아가는 길

횡계 로타리에서 윗쪽 길로 50m 

※ 횡계의 또 다른 식당 이야기가 이어지겠습니다.

핑백

  • 녹두장군의 식도락 : [익산] 길명반점 - 탕수육 2011-07-08 11:00:19 #

    ... 로 간 보람이 있네요.고기와 튀김 상태가 좋으니 소스없이 간장만 찍어 먹어도 맛이 괜찮았습니다.언제가 전국의 탕수육 명가들을 정리할 기회가 있다면 [평창] 진태원과 함께 반드시 목록에 들어갈만한 곳입니다. ^^찾아가는 길전북 익산시 남중동 131, 063-855-3368 ... more

  • 녹두장군의 식도락 : [평창] 진태원 - 탕수육 명가 2014-05-25 15:19:17 #

    ... 서 횡계 읍내로 나와 이른 저녁을 먹으러 들린 곳은 탕수육으로 유명한 '진태원'입니다.오래 전에 한 번 왔던 기억이 나서 찾아 봤더니 6년 전이네요. http://hsong.egloos.com/2170757이 당시에도 나름 유명하긴 했는데, 6년 사이에 이제 전설 넘어서 레젼드가 되는 중... 스키 시즌에는 말할 것도 없겠고, 이런 비수기 ... more

덧글

  • 양갱매니아 2008/11/16 18:10 # 답글

    와.. 탕수육 양 장난아니네요. 저게 小....
  • 녹두장군 2008/11/16 22:33 #

    양도 맛도 굿!! 입니다. ^^
  • 나아가는자 2008/11/16 18:57 # 답글

    대관령면사무소...ㄷㄷ 언젠가 대관령 넘어갈일 있으면 한번 들려야겠군요.
  • 녹두장군 2008/11/16 22:33 #

    탕수육 먹기 위해 일부러 갈 수는 없겠죠? ㅎㅎ
  • Charlie 2008/11/16 19:22 # 답글

    헉소리 나는군요. 보통 小 시키면 바닥에 깔려나오는데..
  • 녹두장군 2008/11/16 22:34 #

    그러게요. 과연 大는 어느 정도 일지 감이 안 옵니다. ^^
  • 오렌지군 2008/11/16 23:13 # 답글

    저게 소자라니...대단히 무섭군요...
  • 녹두장군 2008/11/17 07:37 #

    아마도 대자는 6명은 먹어야 할 거 같아요~ ㅎㅎ
  • 조제 2008/11/17 00:10 # 답글

    횡계에 사시는 분들이 부러워지는 순간이네요...
  • 녹두장군 2008/11/17 07:39 #

    저도 근처에 이런 곳이 있다면 자주 갈텐데 말이죠~ ^^
  • 핑키 2008/11/17 01:57 # 삭제 답글

    조금 벗어난 이야기인데 저도 짜장면 맛은 잘 모르겠더군요... -_-;;;
    그러고보니 짬뽕으로 유명한 집은 많아도 짜장면으로 유명한 집이 의외로 드문 편?

    서울에는 복성각 정도나 될라나...; 이건 좀 사파인가;
  • 녹두장군 2008/11/17 07:39 #

    정말 짜장면으로 유명한 집이 드물더라구요. 짬뽕에 비해 매니아층도 얇고...
  • dARTH jADE 2008/11/17 09:07 # 답글

    전 서초동 만리성 짜장면을 제일 좋아해요. 그 집 짬뽕은 별로지만. 흐흐. 그나저나 탕수육 정말 양이 장난이 아니네요.
  • 녹두장군 2008/11/17 10:13 #

    다음에 기회되면 가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꼬내이 2008/11/17 18:18 # 삭제 답글

    여기 탕수육 장군님과 같이 먹었는데

    탕수육은 정말 양이나 맛이나 어떤 조건이든 추천입니다!!

    어머니같은 인심 좋으신 주인 아주머니께서도 너무 좋으셨고.

    이 자리를 빌어 장군님께 맛있는 집 알려주셔서 감사- ㅎ
  • 녹두장군 2008/11/17 18:42 #

    맛있게 드셔서 다행이었죠. 제가 사는 건 아니었지만... ^^
  • 2008/11/17 19:2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adams 2009/01/14 18:10 # 삭제 답글

    동욱이 친군데요 저도 그제 갔다왔는데(일부러 먹으러갔음) 제가 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맛있는 중국집이 아니었나 생각들었어요 강추!
  • 녹두장군 2009/01/14 18:12 #

    아... 얘기 전해 들었습니다. 맛있으셨다니 다행이군요. ^^;
  • 큐브팩토리걸 2009/07/04 23:03 # 삭제 답글

    허...강원도에 오래 있으면 한번 들르고 싶네요..크허....그치만 매끼매끼 고기랑 회를 먹어야 하느라 매번 갈 새가 없다능..
  • 제이 2009/07/07 23:39 # 답글

    녹두장군님 포스팅보고 잘 다녀왔습니다.
    생각보다 맛있어서 놀랐고 엄청난 양에 또 놀랐지요. ㅎㅎㅎㅎㅎ 좋은곳 알게되어서 감사합니다. ^^
  • 횡계주민 2010/08/10 18:17 # 삭제 답글

    횡계사는 초뒹입니다 ㅋㅋ
    탕수육이 이런맛이 나오는줄은 몰랐었죠 ㅋㅋ
  • 영이모친 2010/09/11 22:25 # 삭제 답글

    어머~ 반가워라.. 친정동네 음식이네요.. 어릴 때 참 많이 먹었는데.. 정말 강추입니다..^^*
  • 영이모친 2010/09/11 22:28 # 삭제

    참 강원도 인근 여행하시는 분들께 속사에서 송어회 드시라고 강추해 드립니다.. 이거 역시도 어릴 때 참 많이 먹었드랬죠
  • JM 2012/09/26 14:30 # 삭제 답글

    사진좀 빌려갈께용~ :)
  • Sucj 2014/03/06 23:28 # 삭제 답글

    솔직히 강원도 읍내에 중국집 치고 그냥 먹을만 한 정도 ...맛집은 아닌데
    진태원 간이 커졌는지 평일 6시 30분에 가도 빈자리가 있어도 오늘 마감 이라며
    손님 받지 않는게 우습네요. 재료가 뭐 뛰어난것도 아닌데
    인터넷에서 엄 띄워줘도 문제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542992
18500
18372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