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성준횟집/성준수산 - 해천탕, 도다리회, 섭라면 NEW!


작년 가을, 삼척 포스팅을 하다가 다른 지역으로 넘어갔는데,

여기는 좀 늦었더라도 꼭 포스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22년 올해의 음식들' 중에서도 최고! 삼척의 성준횟집(네이버 검색은 성준수산)입니다.


최고의 횟감은 대부분 서울에 있지만... 

그래도 바닷가에 가면 기분상 (양식이라도) 회는 한 번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경치 좋은 해안가의 횟집들은 뷰 빼고는 대체로 별 매력이 없죠.

가격이 비싸기도 하지만 구성이 뻔해서 재미가 없어요.

검색에 검색을 거듭하다가 삼척해수욕장에서 바다를 등지고, 

10분 정도 언덕을 오르니 정말 생뚱 맞은 위치에 식당이 하나 나옵니다.


사전에 인터넷 검색을 하니 사진상으로는 괜찮아 보였는데,

※ 본 포스팅은 소정의 원고료를 ~ 이런 게 있길래 좀 이상하다 싶었습니다.

이유는 아직도 모르겠지만 결과적으로는 매우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빨랫줄에 걸려 있는 스쿠버 슈트만 봐도 대중적인 식당이 아님을 눈치챌 수 있죠.

이 날만 그런 건지 아닌지 모르겠는데, 

혼자 운영하시는 듯 하고, 예약 필수에, 서빙도 좀 느립니다.

물질하러 가느라 영업 안 하는 날도 있구요.

뭔가 체계적인 걸 기대하시면 안 되고, 그냥 그런가보다 하는 분들만 가시길... ^^



테이블 4개인데, 바다 방향 제일 바깥쪽이 명당이니 예약할 때 테이블 지정하세요.



바다도 살짝 보여서 다른 테이블에 앉는 것보다 소주 한 병은 더 마시겠네요.



가정집처럼 좀 어수선하여 편한 분도, 불편한 분도 계실 겁니다.

저는 물론 집처럼 편한 ㅋㅋ



사장님이 앞바다에서 잡아온 해산물이 가득한 보물 창고



직접 잡은 것이 아니고 산 것이라면 이 가격에, 이 양을 맞춰 낼 수는 없을 겁니다.

(물론 100% 다 잡은 건 아니고 일부 구매하신 품목도 있을 거에요.)


그리고 때에 따라 메뉴판에 없는 히든 메뉴(이 날은 장어)가 있다고 하니 직접 문의하시구요.


메뉴판



대표 메뉴는 해천탕


해천탕을 보고 바로 '이태원 해천'을 떠올렸다면... 삐빅~ 당신은 좀 먹고 다닌 아재입니다.


셋이서 해천탕 2인분만 주문하기가 좀 그래서 도다리 3만원 어치만 부탁드렸구요.

이 날 가자미는 없고 도다리만 있다고 하셨는데, 가자미나 도다리나 세꼬시 치면 모르죠. ㅎㅎ


도다리 (3만원)


기본 반찬도 이런 아재 느낌으로... ㅎㅎ


세꼬시(뿐만 아니라 모든 회)가 많이 먹으면 물리지만 에피타이저로 몇 점 먹기에는 참 좋습니다.



깻잎 뒷면에 싸서 먹으면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해천탕 소 (7만원)



해천탕은 돈 많은 아재들의 뻔한 보양식으로 여겼는데, 제대로 한방 맞았네요.

심지어 셋이 먹으면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구요.



튼실한 전복, 섭, 가리비 먼저 정신 없이 골라먹고...



야들야들한 닭과 절묘한 더블 스프의 국물까지 완벽합니다. 



계란 만한 섭만 봐도 구매로는 단가가 절대 안 맞겠네요.



배만 좀 컸다면 여기다 공기밥 말아야 하는 건데...ㅠㅠ





서서히 해가 지는 동해가 슬쩍 보입니다.



섭라면 (5,000원)


때에 따라 다르겠지만 수년 전에 어촌계에서 섭 한 개에 2천원씩 받았는데... ㅎㅎ


더 이상 말이 필요 없는 곳!

삼척에 가신다면 꼭 예약하고 들러보시길 권합니다.



강원 삼척시 교동 328, 0507-1352-8965

낮에는 물질하시느라 오후 4~5시부터 영업하고, 비정기 휴무이니 예약 필수

2022 올해의 음식들 NEW!


해마다 반복되는 이야기여서 매우 민망합니다만,

올해도 포스팅이 저조하여 송구합니다.

그렇다고 '올해의 음식들'까지 건너뛰면 앞으로 활동이 더더욱 힘들 듯 하여,

급히 정리하여 올려봅니다.


늘 그렇듯 맛 + @로, 기억에 남는 식당들입니다.

포털에서 검색하면 대부분 나오는 곳이니 간단한 코멘트만 달겠습니다.



[대구/중앙로역] 옛날국숫집


혼자서 먹을 수 있는 맛보기 뭉티기(12,000원)가 있고, 

연탄 불고기 반인분 3,000원, 국수 2,000원!



[고령] 고령 추어탕


국내산 미꾸라지, 청방배추 시래기, 직접 담근 장 등 좋은 재료로 정성껏 끓인 딱 그 느낌



[부산/남산동] 구포촌국수 


진하되 텁텁하지 않고 곱디 고운, 멸치 육수의 끝판왕. 

'대동할매국수' 등 이런 스타일의 국수집들 중 단연 탁월함.



[부산/태종대] 해녀촌


영도 해녀촌은 완전히 가 버렸고(?), 태종대에 다른 느낌의 해녀촌 세 곳이 있는데, 취향껏 골라 가세요.

참고로 가성비는 다 별로 ㅋㅋ 

(가성비는 연화리 해녀촌이 전국 최고!)



[파주/파평면] 진미식당


요즘 비싼 식당은 거의 안 가는데, 여기는 간만에 돈의 맛을 제대로 느낀 곳입니다.

아마도 다금바리로 유명한 '진미명가'보다는 여기 '진미식당'이 대체로 만족도가 더 높을 듯?

참고로 자연산 장어 1kg (2인분) 200,000원으로 다금바리보다 5만원이나 저렴함.



[삼척] 성준수산 (성준횟집)


저에게 올해의 식당을 단 하나만 고르라면 여기가 될 것 같습니다. 

둘보다는 3~4명이 가서 해천탕 드세요.



[부산/범일동] 안창돼지갈비


산동네에 에어컨 없고 현금 계산해야 하는 고깃집으로 호불호가 매우 갈릴 듯... #소개팅맛집



[대전] 선화동 실비식당


유튜브에서 핫한 실비김치집의 맞은 편, 원조(?) 식당. 

매워서 소주 3병 마셔도 안 취함. 단, 다음 날...



[경남/고성] 옥천식당


예전에는 여관도 운영했던, 호젓한 옛집에서 먹는 고성 향토 음식 닭국

아마도 주말 오후에는 붐벼서 정신 없을 듯... 낮술 막걸리 추천.



[군산] 돈키호테


지방의 전통시장에서 청년 + 열정 + 어쩌구 콘셉트의 식당들은 별로라는 선입견을 깨준 곳.

가로수길 한복판에서도 맛으로 주름잡을 실력...



[부산/수정동] 명성횟집


술 안주 단품으로 이보다 더 나은 구성과 맛과 가격은 부산 아니라 어디서도 찾아보기 힘들 듯 합니다.

이 골목에 부싼 초빼이들 다닐 듯한 곳들 많던데... 다음 기회에.



[군산/선유도] 옥돌슈퍼


경치와 분위기 생각하면, 비싼 삼겹살 가격도 수긍이 가네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테이블링 있는 슈퍼... 날씨 좋은 주말에는 대기가 끝이 없다고.



[함양/안의] 이름 없는 주막


안의 터미널 앞에 위치한, 이제 우리나라에 몇 개 남지 않은 진짜 주막집.

창문에 기가 막힌 폰트의 닭튀김, 칼국수, 개구리튀김은 전설로만 남았고...

메뉴판은 당연히 없고, 알아서 내주시는 반찬을 안주 삼아 한 잔 마시는 곳.



[이대/아현동] 오늘파포


첫 방문보다 두 번째 방문 때 맛이 더 좋아 앞으로 더욱 기대되는 양식 술집!

포항에서 서울로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구미] 이가네국수


구미의 유명한 ㄷㄱ알탕을 무색하게 만드는 국수집.

재료 소진 문제로 당분간 점심만 운영하여 안타까운 곳.



[거제/장승포] 천화원


4번인가 갔는데, 손님 많은 점심에 짜장, 짬뽕, 탕수육 먹다가,

한적한 평일 저녁에 해삼탕 등 요리를 먹어 보니 전혀 다른 식당이네요.

(작년에 방문하였지만 포스팅을 안 해서 올해 슬쩍 끼워 넣었습니다.)



[대림/구로동] 제주도초밥


저렴한 가격에 등푸른 생선, 참치 등을 골라 먹을 수 있는 정겨운 동네 초밥집.

하이엔드는 물론 미들이나 엔트리니 하는 스시야를 끊은 저에게는 갓덴 스시와 여기 정도가 딱입니다.



[부산/만덕동] 박씨네


산 속에서 즐기는 숯불오리구이... 여러 불편한 점들을 모두 압도하는 정취!



[군위/효령] 박타산 쉼터


여기도 작년에 방문하였지만... 5,000원 짜리 호박전 (그리고 평상)이 주는 크나큰 즐거움



[부산] 가솔린앤로지스 외


서울에서 절대(?) 안 먹는 라멘을 부산 가솔린앤로지스, 호로롯쿠, 복동이네 오지상 세 곳에서 먹었는데, 

각기 다른 매력과 높은 완성도 + 곤조를 가지고 있네요. 모두 추천!



[동해/묵호] 동성칼국수


이 구성에 이 가격이 진짜 맞나? 싶었던 홍게 장칼국수 (올 여름 기준 5,000원)

심지어 홍게도 살이 제법 있었음.



[대전/탑립동] 오천항 간재미


대전의 맛집이라 하는 곳은 대부분 맛은 중상에, 양 많고 가격 저렴한 가성비 맛집들인데... (저 대전 사람이에요.)

그야말로 맛만으로도 충분히 맛집이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그렇다고 가격이 비싸지도 않음.



[부산/서면] 소수인


요즘 서울의 이자카야들 거의 안 가서 잘은 모르겠지만... 이 정도면 어디 내놔도 빠지지 않을 듯?

여럿이 골고루 먹기 좋은, 미식가들을 위한 올해 최고의 술집.



[함양] 함양 닭칼국수


제가 좋아하는 짬뽕 + 닭 + 칼국수를 모두 모아 놓으니 아침부터 술을 주문하지 않을 수 없는? 

심지어 가격도 9,000원이라니요.



[제주/애월] 스나쿠타카


제가 올해만 제주에 8번을 갔는데요. 여기만 생각나네요. 

소요리 + 맛 + 가격 + 낮술 + 해피아워 + 접객... 그야말로 완벽! 



[혜화동] 명륜손칼국수


칼국수는 보통인데, 수육/문어 반반이 올해의 단품 안주가 되겠습니다.

저녁 영업을 안 하니 무조건 낮술 각이고... 11시반 오픈이라지만 꼭 11시에 가세요.



[사당역] 하우스 바이 콘반


장안동, 압구정로데오도 예전에 가봤고, 돈카츠로 제일 유명한 콘반을 목록에 넣는 게 좀 그렇습니다만,

사당점 특히 더 맛있고, 친절하고, 술 마시기에도 좋네요.



[답십리/용답동] 기연각


대중적이지 않지만 유니크한 매력이 있는 중국집. 

아재들 7명이 20만원 짜리 전가복 놓고 실컷 먹었던 기억이...

좋은 재료 때려 박은 거 생각하면 절대 비싼 게 아닌데, 양이 너무 많아요. ㅋㅋ



[철원] 가나다온 철갑상어


짱뚱어회, 맷돼지육회 빼고 어지간한 회는 다 먹어봤다고 생각했는데... 철갑상어회가 예상 외로 맛있네요.

가격도 별로 비싸지 않는데, 한 마리 양이 많다는 게 유일한 단점 ㅋㅋ

회 잘 먹는 4명 모아서 가세요. (하루 전 예약 필수)



[제주] 아일랜드 스톤


약간 뜬금 없지만, 올해 3~4번이나 가고 기분 좋게 마신 술집이 제주시청 맞은 편 '아일랜드 스톤'입니다.

2000년대 초반 감성으로 데킬라샷, 미러볼, 다트 하는 곳인데, 과일 안주 상당히 좋습니다. ㅎㅎ



[여수] 별라촌


서울에서도 안 먹는 삼계탕을 왜 여수에서?? 했는데... 지금껏 먹은 삼계탕 중 1위네요.

여수에서 해산물 질릴 때 대성곱창 여서점의 수육, 오리날개튀김, 약수닭집의 숯불닭구이와 함께 알아두면 유용할 듯.


2023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도 잘 부탁 드립니다.

책 좀 사주세요...



2021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606310

2020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600397

2019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592217

2018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582442

2017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571278

2016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556894

2015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536053

2014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506181

2013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449059

2012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385978

2011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279106

2010 올해의 음식들 http://hsong.egloos.com/3089937

Best 2009 http://hsong.egloos.com/2801237
만원의 행복 12選 http://hsong.egloos.com/2798583
2만원의 행복 12選 http://hsong.egloos.com/27997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4071246
6926
22455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