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죽도시장 구경 NEW!



죽도시장을 통틀어 가장 눈에 띄는 익스테리어



간판, 진열대, 포장 용기 등 백화점 매장처럼 보이네요.



전통 시장의 상가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듯한... 



몇 년 후면 다른 상가들도 이런 식으로 많이 꾸밀 것 같네요.



건어물 코너도 규모가 상당합니다.



죽도시장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는 청어 과메기



고래 고기집 뒷편의 넓은 공터에는 다양한 좌판이 펼쳐집니다.






보탄 에비인 줄 알고 급 흥분했는데... 아니네요. 10마리 1만원.



횟감 방어도 그냥 마리로...



크기와 선도 좋은 대구



푸른 빛깔 생생한 고등어도 만 원.



골뱅이도 만 원.



아귀도 만 원.



도루묵은 상자에 만 원.


특수 아이템 제외하고는 대부분 한 접시, 한 상자에 만 원으로 맞춰져 있습니다.

죽도 시장에서는 대게 빼고 모두 저렴한 것 같네요.

다음에 오면 여기서 무언가를 사다가 먹어야겠다고 일행과 결의했습니다.



커다란 문어도 있고...



물메기까지, 정말 없는 게 없네요.



그 분이 또 이걸 드셔야겠다며... ㄷㄷㄷ



[포항/죽도시장] 고래고기 + 홍해삼 NEW!


죽도시장에 왔으니 고래 한 접시 해야죠.

흔히 죽도에 밍크는 거의 없고 냄새 나는 돌고래 뿐이라고들 하지만,

고래박사님과 함께 하니 든든합니다.


시장 한 켠에 고래 전문점 두 곳이 마주하고 있는데, 별 정보없이 '왕고래고기'로 가봅니다.



고래가 부위별로 쌓여 있는데, 모둠으로 먹거나 원하는 부위와 가격을 얘기하면 됩니다.






모둠 한 접시 3만원인데, 돌고래 위주에 밍크 약간. 양은 많죠.


돌고래 한 점 먹었는데 생각보다 역하지 않고 찐~한 치즈 풍미가 나던데요?



하지만 고래박사님께서는 밍크고래에만 있다는 꽃무늬의 예쁜 우네(뱃살)를 택하셨습니다.
단호하고 간결한 어조로 "양 적어도 되니까 우네로만 3만원 어치"



고래 준비되는 동안에 전날 봐두었던 홍해삼을 사러 옆 가게로 갑니다.



제일 오른쪽 홍해삼 두 마리에 3만원 불렀는데, 저희가 한 마리 챙겼구요.


홍해삼 하나에 작은 흑해삼 하나 해서 2만원 계산하였습니다.
대게는 노량진보다 비싼데, 해삼은 저렴하네요.


해삼 내장(고노와다)을 챙겨 달라고 했는데, 모래가 많아서 못 먹는다고...? ㅠㅠ



고래고기집 뒷편에 간단히 먹고 갈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별도의 양념값도 없고 소주는 냉장고에서 셀프로...


우네(3만원) + 홍해삼(2만원)


전국 어디서도 쉽게 보기 힘든 조합이네요.
어차피 배 채우는 음식도 아니니 3~4명에서 먹는다면 더더욱 만족스러울 듯...


돌고래도 먹을 만하지만, 역시 고래는 우네 ㅠㅠ



보시다시피 두께가 들쭉 날쭉이지만...


얇은 건 얇아서 좋고, 두꺼운 건 두꺼워서 좋은 게 우네. ㅠㅠ



고소한 껍질층과 육고기맛 살코기의 비율이 조화롭습니다.



고래집에 양해를 구하고 해삼도 꺼내 먹습니다.


매우 탄탄한 식감의 해삼



문어와 함께 제가 가장 선호하는 소주 안주입니다.



아침부터 시장 한 켠에서 이런 안주와 함께 한 잔 하니 어찌 즐겁지 않겠습니까.



곧 만날 일행을 위해 고래를 좀 싸 갑니다.



도시락 용기를 흔쾌히 주셔서 해삼도 포장하구요.



시장이 커서 위치 설명은 별 의미 없을 것 같고,

구경 삼아서 두어 바퀴 돌면 찾으실 수 있을 겁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13605012
26457
15762268